‘꽃놀이패’ PD “불쌍하다고요? 다음주 조세호 맹활약!”(인터뷰)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꽃놀이패' 멤버 6인 은지원(왼쪽부터), 이재진, 조세호, 서장훈, 안정환, 유병재 / 사진제공=SBS '꽃놀이패'

‘꽃놀이패’ 멤버 6인 은지원(왼쪽부터), 이재진, 조세호, 서장훈, 안정환, 유병재 / 사진제공=SBS ‘꽃놀이패’

‘꽃놀이패’ 박승민 PD가 첫 방송 소감과 함께 출연자들의 활약상을 언급했다.

박 PD는 6일 텐아시아에 “시청률이 기대에 못 미쳐 아쉽다”면서도 “출연자들이 각자의 매력을 첫 방송에서 잘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먼저 ‘조세호가 불쌍하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해 “2회는 조세호의 회가 될 것”이라며 웃었다. 이어 “은지원의 환승권 사용이 전반부 재미를 이끈다면, 후반부 시장에서는 상인 아주머니들을 상대로 맹활약을 펼치는 조세호가 휩쓴다”며 “아무리 연예인이라도 ‘어떻게 저렇게까지 하나’ 싶을 정도로 열성을 다했다. 기대하셔도 좋다”고 귀띔했다.

특히 정규편성 이후 새롭게 합류한 멤버 젝스키스 은지원과 이재진의 케미스트리가 화제였다. ‘꽃놀이패’를 통해 젝스키스 데뷔 이래 처음 단둘이 호흡을 맞추게 된 두 사람은 ‘까칠이와 거칠이’로 불리며 독특한 조화를 이뤄 웃음을 안겼다.

박 PD는 “첫 회는 아무래도 새 멤버가 된 두 사람의 분량이 많았다”며 “은지원은 워낙 예능을 잘하는 사람이라 걱정 없었다. 이재진 역시 처음이지만 기존에 없던 캐릭터를 보여주며 신선한 매력을 드러냈다. 앞으로도 색다른 캐릭터 콘셉트로 잘 해나갈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칭찬했다.

첫 방송에서 그려진 서장훈의 흙길 적응기도 재미 포인트였다. 발딛기도 어려워보이는 흙길 숙소와 서장훈의 만남은 평소 깔끔한 성격을 아는 시청자들에게 묘한 긴장감을 안겼다. 이에 대해 박 PD는 “운명투표를 위해 곧 꽃길 숙소로 간다는 걸 알아서 그런지 (흙길 숙소에 대해) 서장훈도 크게 개의치 않았다”며 “사실 처음엔 앉기 찝찝하다며 계속 서있었는데 나중엔 옆집에서 신문을 빌려와 깔고 앉더라. 이재진이 나중에 바닥에 깐 신문지가 서장훈이 빌려온 거였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다음화 시장에서 벌어지는 운명투표를 앞두고 게스트 홍진영이 등장한다. 멤버 중 한 명의 선거 유세를 도와줄 것”이라며 “다음 촬영부터는 게스트가 숙박까지 함께하는 등의 장시간 투입 계획도 있다. 앞으로를 더 기대해달라”고 게스트의 활약상을 예고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