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 작가, “내가 고쳐 쓸 때마다 울면서 썼던 장면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JTBC 드라마 '청춘시대' 박연선 작가 / 사진제공=JTBC

JTBC 드라마 ‘청춘시대’ 박연선 작가 / 사진제공=JTBC

‘청춘시대’ 박연선 작가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이야기했다.

박연선 작가는 6일 서울 마포구 상암산로 JTBC에서 진행된 드라마 ‘청춘시대'(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김상호) 기자간담회에서 “나도 대본을 쓰면서 울 때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내 “윤진명(한예리)의 손톱이 빠졌던 장면은 초고부터 4고까지 고쳐 쓸 때마다 울면서 썼던 장면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고 밝혔다.

안타까웠던 신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박연선 작가는 “유은재(박혜수)가 내레이션하는 장면이 있다. 유은재는 죄책감으로 점철된 인생을 살아왔기 때문에 행복해지고 싶다고 소리내어 말하지 못하는 캐릭터인데 내레이션으로 자신의 속마음을 밝힌다. 굉장히 공들여서 썼는데 내가 대본을 너무 많이 써서 편집할 수 밖에 없다고 하더라”라고 웃으며 말했다. 그 내레이션이 유일하게 이태곤 감독에게 화를 냈던 장면이라고도 덧붙였다.

‘청춘시대’는 ‘벨 에포크’라는 하숙집에서 사는 다섯 명의 하우스메이트들의 이야기와 미스테리를 그린 드라마로, 최근 8월 27일 종영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