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화만사성’ 이상우♥김소연, 드라마 커플→실제 연인 발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소연, 이상우/사진제공=MBC

김소연, 이상우/사진제공=MBC

‘가화만사성’의 배우 이상우와 김소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6일 한 매체는 최근 종영한 MBC ‘가화만사성’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던 이상우와 김소연이 실제로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8월 21일 종영한 ‘가화만사성’에서 이상우와 김소연은 각각 서지건과 봉해령 역을 맡아 각각 이혼의 아픔을 뒤로 하고 어렵게 재혼에 골인하지만 다시 위기를 맞는 험난한 사랑을 그려냈다.

이상우는 지난 2005년 단막극으로 데뷔한 후 드라마 ‘조강지처클럽’과 ‘인생은 아름다워’로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사랑을 믿어요’ ‘천일의 약속’ ‘신들의 만찬’ ‘따뜻한 말 한마디’ ‘부탁해요 엄마’ 등에 부지런히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1994년 SBS 청소년드라마 ‘공룡선생’으로 데뷔한 김소연은 ‘이브의 모든 것’으로 인기를 누렸다. 이후 ‘엄마야 누나야’ ‘식객’ ‘아이리스’ ‘검사 프린세스’ ‘닥터 챔프’ ‘로맨스가 필요해’ 등을 통해 다채롭게 연기 변신을 하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