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하늘에 태양이’ 윤아정 “치유하고 공감하는 드라마가 될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윤아정 / 사진제공=KBS

배우 윤아정 / 사진제공=KBS

배우 윤아정이 ‘저 하늘에 태양이’ 출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윤아정은 6일 서울시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 로즈마리홀에서 진행된 KBS2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이하 저 하늘에 태양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윤아정은 극중 최고의 여배우가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산골 소녀를 연기한다.

이날 윤아정은 “억척스럽고 순수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인물”이라며 맡은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게 돼서 행복하고 감사하다. 열심히 하고 있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할 거다”라며 의지를 보여줬다.

또 윤아정은 “나쁜 역할과 좋은 역할을 나누는 기준이 무엇일까 고민했다”라며 “어떤 입장, 어떤 상황에서 보든 함께 치유하고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저 하늘에 태양이’는 70년대 영화사를 배경으로, 수많은 역경을 극복하고 최고의 여배우로 거듭나는 한 산골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오는 7일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