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하늘에 태양이’ 노영학 “첫 주연작…무게감 느낀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노영학 / 사진제공=KBS

배우 노영학 / 사진제공=KBS

배우 노영학이 첫 주연작을 연기하는 소감을 전했다.

노영학은 6일 서울시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 로즈마리홀에서 진행된 KBS2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이하 저 하늘에 태양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가진 것 없지만 순수하게 예술에 대한 열정과 열망을 가진 차민우를 연기한다”며 캐릭터를 소개했다.

노영학은 이번 작품으로 첫 주연을 맡게 됐다. 노영학은 이에 대해 “대몬 리딩 현장에서 감독님이 가까이 앉으라고 하셨다. 그래서 부담이 확 들더라. ‘이게 선배님들이 겪으셨던 주연의 무게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저 하늘에 태양이’는 70년대 영화사를 배경으로, 수많은 역경을 극복하고 최고의 여배우로 거듭나는 한 산골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오는 7일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