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나, ‘불후의 명곡’으로 데뷔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주나/사진제공=뮤직K컴퍼니

김주나/사진제공=뮤직K컴퍼니

가요계 데뷔를 앞둔 신예 김주나가 ‘불후의 명곡’을 통해 데뷔한다.

6일 소속사 뮤직K컴퍼니 측은 “김주나가 데뷔일인 오는 12일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데뷔 후 첫 무대를 갖는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경연 프로그램을 통해 첫 데뷔 신고식을 갖는 만큼 그간 쌓아온 실력을 입증하며 차세대 가요계 디바로서 입지를 다지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열심히 준비할 테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주나가 참여하는 이번 ‘불후의 명곡’은 음악감상실 쉘부르 특집 편으로 꾸며지며, 가수 남궁옥분, 김세화, 권태수가 전설로 출연한다.
이날 김주나는 가수 임태경, 김바다, 서문탁, 유리상자, 팝핀현준&박애리, 김동준 등과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쟁쟁한 대선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멋진 경연을 벌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로써 김주나는 ‘불후의 명곡’을 통해 가수로서 첫 데뷔 무대에 오르게 됐다. 데뷔 신고식을 경연 프로그램으로 결정, 패기 넘치는 행보를 선택한 김주나에게 가요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앞서 김주나는 Mnet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을 통해 얼굴과 이름을 알렸다. 노래 실력을 인정받은 만큼 향후 가수로서의 활동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