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남녀’ 민진웅, 코믹+짠내 ‘안방극장 눈도장 OK’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혼술남녀' 민진웅 / 사진제공=tvN 방송화면

‘혼술남녀’ 민진웅 / 사진제공=tvN 방송화면

배우 민진웅이 ‘혼술남녀’에서 유쾌한 첫 인상을 남겼다.

민진웅은 지난 5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혼술남녀’에서 노량진 학원가 행정학 강사 역을 맡았다.

담당하는 학생들이 많이 없는 탓에 늘 원장의 구박을 받는 캐릭터로, 민진웅은 이날 광고란에 강사 포스터가 뜯긴 진이(황우슬혜)가 분노하자 진웅은 자신의 것은 이미 떨어져나갔다며 강사의 애환과 함께 짠내 나는 캐릭터를 제대로 보여줬다.

또한 잘 나가는 인기강사와 비교당하는 애잔한 삶을 그려내는 한편, 학생들을 모으기 위해 1일1성대모사라는 돌파구를 찾으며 유쾌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민진웅은 영화 ‘베테랑’ 속 유아인을 흉내 내며 “어이가 없네”를 연발했다. 표정부터 행동까지 오랜 관찰 끝에 탄생한 ‘민진웅 표 조태오(유아인)’이 웃음을 자아냈다.

민진웅은 제작발표회 당시 “매회 다양한 성대모사 연기가 있다”고 밝혔다. 방송 말미에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민진웅이 군복을 입고 등장해, 다음 에피소드에서 선보일 민진웅의 또 다른 연기가 기대를 모은다.

‘혼술남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