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김현주-주상욱, 대본 열공모드 ‘진지’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판타스틱' 배우들 대본 열공모드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판타스틱’ 배우들 대본 열공모드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판타스틱’ 배우들이 대본 열공 모드에 빠졌다.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 측은 6일 김현주, 주상욱, 박시연, 김태훈, 지수의 대본 열공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촬영 현장에서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김현주는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해 대본에 빠져있고, 유쾌한 웃음으로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는 주상욱 역시 대본 앞에서는 진지한 자세로 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 화보 같은 비주얼을 뽐내며 대본을 읽는 박시연과 함께 대본에 몰입한 김태훈, 지수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흠잡을 곳 없는 배우들의 열연에는 이유가 있었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현주와 주상욱은 틈만 나면 머리를 맞대고 함께 대본을 맞춰보며 남다른 호흡을 과시하고 있다고. 연기에 대한 자부심과 열정이 뛰어난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현장에서는 토론회를 방불케 하는 대본 분석이 펼쳐진다는 후문이다.

‘판타스틱’은 이판사판 오늘만 사는 멘탈甲 드라마 작가 이소혜(김현주)와 ‘똘끼충만’ 발연기 장인 톱스타 류해성(주상욱)의 짜릿한 기한 한정 연애담을 그린 예측불가 로맨틱 코미디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