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꽃놀이패’ 정규 첫방, 파일럿과 어떻게 달랐나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꽃놀이패' 정규 첫방 / 사진=SBS '꽃놀이패' 캡처

‘꽃놀이패’ 정규 첫방 / 사진=SBS ‘꽃놀이패’ 캡처

‘꽃놀이패’가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파일럿 이후 피드백을 적극 반영하고 문제점을 개선한 것과 더불어 일부 재미 요소들을 강화해 한층 강력한 예능으로 거듭났다.

SBS 새 예능프로그램 ‘꽃놀이패’의 첫 정규 방송이 5일 전파를 탔다. ‘꽃놀이패’는 2박 3일간 여행을 하며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운명투표를 통해 꽃길과 흙길 멤버를 선정하고, 팀에 따라 극과 극의 조건 속에서 남은 여행을 소화하는 신개념 여행 버라이어티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기본 포맷을 유지한 채 앞서 지적된 여러 문제점을 개선한 부분들이 특히 눈에 띄었다. 먼저 멤버 구성부터 달라졌다. 방탄소년단 정국과 배우 김민석이 빠진 파일럿 멤버 서장훈, 조세호, 안정환, 유병재에 새 멤버 젝스키스 은지원, 이재진이 합류한 6인 체제로 재편됐다.

또 첫 여행지 남해로 출발하기 전, 제작발표회를 가진 멤버들은 현장에 모인 기자단 투표를 통해 운명을 결정짓는 등 네이버 V라이브 생방송 시청자 뿐만 아닌 여러 집단에 의한 운명투표가 진행됨을 보여주며 투표 방식의 변화를 나타냈다.

꽃길과 흙길을 오가는 환승권 제도도 개선됐다. 자신의 운명을 바꿀 수 있었던 기존 환승권 제도가 두 가지로 달라진 것. 금색 환승권은 자신의 운명이나 타인의 운명을 모두 바꿀 수 있지만, 은색 환승권은 타인의 운명만 바꿀 수 있도록 했다. 환승권 뽑기는 각 운명투표 이후 이뤄졌다.

이에 멤버들은 환승권을 가지고 있어도 없는 척 태연히 연기했고, 서로를 더욱 조심스럽게 대하는 모습으로 새로운 재미를 안겼다. 또 함께 머리를 맞대 꽃길에 남을 궁리를 하다가도 운명투표 결과와 환승권 사용 여부에 따라 곧바로 배신을 하는 등 자연스럽게 파란만장한 여행길을 그려내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꽃길과 흙길의 여행 환경이 더 극적인 대비를 이뤄 멤버들의 욕망을 자극해 보다 적극적인 머리 싸움을 벌이도록 만들었다. 꽃길 숙소는 바다가 한 눈에 보이는 최고급 리조트인 반면 흙길 숙소는 사람이 살 수 없을 것 같은 낡은 시골집인 식이었다. 이동수단 또한 꽃길팀에는 비행기와 고급 벤이, 흙길팀에는 경차만이 주어졌다.

잠자리를 건 운명투표를 위해 꽃길 숙소에 모인 멤버들은 호화 리조트에 감탄하며 어떻게해서든 꽃길 멤버가 되기 위해 잔머리를 굴리기 시작, 앞으로 펼쳐질 다양한 에피소드를 기대케 했다. 이어 공개된 생방송 운명투표 장면 역시 재미를 더했다. 투표 당시 실시간으로 올라왔던 시청자들의 댓글이 화면에 보여져 생동감을 줬고 순식간에 운명이 뒤바뀌는 멤버들의 모습과 반응이 폭소를 유발했다.

원래대로라면 두터운 팬덤을 가진 젝스키스의 두 멤버 은지원과 이재진이 투표에 유리했겠지만, 달라진 방식에 따라 투표는 무작위로 진행됐다. 멤버들은 각자 시를 지었고, 이를 무작위로 섞어 낭독한 뒤 가장 마음에 드는 시를 투표하게 했다.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시를 작성한 멤버가 꽃길 팀장이 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머리를 쓴 은지원이 꽃길 팀장으로 선정됐고 서장훈과 안정환을 꽃길 멤버로 선정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투표가 끝난 뒤 각각 흙길과 꽃길 숙소로 향한 유병재와 은지원은 팀원들과 함께 적응하는가 싶더니 숨겨왔던 금색 환승권을 꺼내 보이며 바로 사용하겠다고 말해 앞으로 달라질 멤버들의 운명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