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첫 단독 아시아 투어 팬 미팅 성료 ‘여왕의 귀환’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가수 현아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가수 현아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가수 현아가 대만에서 첫 아시아 투어 팬미팅의 포문을 열었다.

현아는 지난 9월 4일 대만 타이베이 국제 컨벤션 센터(TICC)에서 단독 팬미팅 ‘아시아 투어 팬미팅 인 타이완 ‘더 퀸즈 백'(Asia Tour Fan Meeting In Taiwan ‘The Queen`s back)’을 개최했다.

현아는 ‘잘 나가서 그래’로 팬 미팅의 시작을 화려하게 알렸다. 현아는 무대 위에서 카리스마 넘치던 모습과 달리 대만 팬들을 향해 “많이 보고 싶었다”라며 애교 섞인 인사를 전해 팬들의 열띤 환호를 받았다.

또, 현아는 오랜만에 만난 대만 팬들을 위해 포토타임을 가졌으며, 팬들과의 전화연결과 즉석 게임을 통해 선물을 증정하는 등 팬들을 위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현아는 이번 팬미팅에서 오프닝 무대를 비롯해 총 9곡을 선보이며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퍼포먼스와 무대 연출을 소화해냈으며, 종료 후에는 850여 명의 팬들과 하이 터치회를 진행하는 등 첫 아시아 투어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현아는 “이번 무대가 단독으로 갖는 첫 팬 미팅인 만큼 정말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준비했는데 걱정도 많이 했지만 최선을 다해서 제가 제일 잘 하는 것을 무대에서 보여 드리는 게 팬 여러분들에 대한 보답이라고 생각했다. 앞으로도 실망시키지 않도록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현아는 대만에 이어 오는 중국 상하이와 청두 등에서 아시아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