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철, ‘내일 그대와’ 합류…이제훈 조력자 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조한철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조한철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조한철이 tvN 새 금토드라마 ‘내일 그대와’에서 존재감을 뽐낸다.

조한철은 2017년 방송되는 tvN 새 금토드라마 ‘내일 그대와'(극본 허성혜, 연출 유제원)에서 시간여행자 유소준(이제훈)의 주변을 맴돌며 극적인 순간에 나타나 그를 도와주는 미스터리한 조력자 두식을 연기한다.

언제나 초라한 노숙자 행색으로 다니는 두식은 시종일관 능글능글하게 굴지만, 함부로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가 있다. 조한철은 드라마의 중요한 비밀의 키를 쥐고 있는 핵심 인물로서 극의 긴장감을 높일 전망이다.

조한철은 영화 ‘곡성’과 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아름다운 나의 신부’, ‘여왕의 꽃’, ‘고교처세왕’ 등 다양한 작품에서 능글맞은 모습과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오가며 개성 넘치는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번 드라마 ‘내일 그대와’에서는 어떤 캐릭터와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지, 또 이제훈과 함께 보여줄 ‘남남케미’에 기대가 모인다.

안방과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며 쉼 없이 달려온 조한철은 ‘내일 그대와’를 비롯해 내년까지 바쁜 행보를 이어간다. 최근 영화 ‘특별시민’ 촬영을 끝냈으며 ‘럭키’, ‘판도라’ 등도 하반기 및 내년 개봉을 앞두고 있다.

조한철이 연열을 펼칠 ‘내일 그대와’는 시간 여행자와 그의 발랄한 아내가 벌이는 달콤 살벌 판타스틱 로맨스물. 시간여행자의 아내 송마린 역에 신민아가, 시간여행자 유소준 역에 이제훈이 캐스팅 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9월 촬영에 돌입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