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패’ D-DAY, #극과극 #젝키케미 #운명전쟁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꽃놀이패' 공식 로고 / 사진제공=SBS

‘꽃놀이패’ 공식 로고 / 사진제공=SBS

SBS ‘꽃놀이패’가 5일 첫 방송된다. 정규 프로그램 편성을 맞아 새 멤버의 합류와 더욱 강력해진 룰과 차별화된 전략으로 무장한 ‘꽃놀이패’ 관전 포인트를 살펴 본다.

'꽃놀이패' / 사진제공=SBS

‘꽃놀이패’ / 사진제공=SBS

◆ 흙길 VS 꽃길, 더 강력해진 ‘극과 극’

지난 파일럿 방송 당시, ‘흙길’과 ‘꽃길’로 나뉘어 제주도의 극과 극 여행을 체험했던 멤버들은 정규 첫 방송 출발부터 더 극단적인 환경 속에 내던져졌다.‘흙길’ 팀에 선정된 이들은 서울에서부터 촬영지인 경남 남해까지 소형 렌트카를 자가 운전해 가야하는가 하면, 식사 역시 ‘극단의 식단’으로 모두를 경악시켰다. 또 꽃길 팀 숙소로는 배용준♥박수진 부부의 신혼여행지인 경남 남해군의 럭셔리 리조트가, 흙길 팀의 숙소로는 거대 나방과 각종 벌레들의 보금자리인 소박한 폐가가 선정되어 ‘극과 극’ 체험의 난이도를 높였다. ‘숙박예능 대가’ 은지원마저 “이건 안 되겠다”고 할 정도였고, 덕분에 멤버들 간의 눈치싸움은 치열해졌다.

젝스키스 이재진, 은지원 / 사진제공=SBS

젝스키스 이재진, 은지원 / 사진제공=SBS

◆ ‘까칠이와 거칠이‘ 합류, 이런 케미 처음이야!

이번 정규 첫 방송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까칠이와 거칠이’ 이재진과 은지원의 합류다. 박승민 PD는 “두 사람의 케미가 상상 그 이상이다. 말 그대로 믿고 보는 은지원이었고, 이재진은 예측불가의 매력이 있다”면서 앞으로의 맹활약을 예고했다. 실제로 은지원은 ‘꽃놀이패’의 룰을 자유자재로 조합하며 ‘지니어스’의 면모를 보였고, 이재진은 물고기를 싫어하는 은지원에게 친절히 물고기를 얼굴에 갖다 대는 엉뚱한 매력을 발산했다. 또 이재진은 ‘큰형님’ 서장훈이 자신에게 잔소리를 하자, ‘까칠이’다운 날선 멘트로 천적 관계를 정립하기도 했다.

'꽃놀이패' / 사진제공=SBS

‘꽃놀이패’ / 사진제공=SBS

◆ 물고 물리는 운명전쟁, 더 치열해졌다

‘꽃놀이패’는 정규 첫 방송을 맞아 한층 강화된 ‘예측불허’ 룰로 물고 물리는 운명전쟁을 한층 더 불꽃 튀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출연자들의 ‘꽃길’, ‘흙길’ 운명을 바꿀 수 있는 ‘환승권’ 제도를 변화시켜 자신의 운명이나 타인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금색 환승권’으로도 모자라, 타인의 운명만 바꿀 수 있는 ‘은색 환승권’을 추가시켰다. 이에 멤버들 본인 의지와는 상관없는 ‘흙길행’이 이루어질 수 있는 만큼 녹화현장은 두뇌게임의 연속이었다. 또 투표 방식 역시 변화를 줬다. 기존에 진행하던 ‘네이버 V LIVE’ 투표에 더해 첫 녹화 당시,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기자들을 상대로 운명투표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 투표 결과는 바로 녹화에 반영됐고, 서장훈은 자신이 ’흙길팀‘ 팀장으로 선정되자 “기자 얼굴을 기억하겠다”며 분통을 터트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투표에서는 시장 상인에게 투표권을 주는 등 투표 결과 역시 누구도 예측할 수 없게 보완되어 재미를 극대화시켰다.

‘꽃놀이패’의 첫 방송은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