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휴가’ 빈지노, 멕시코서 여친 스테파니에 달달한 ‘영상 편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빈지노, 정진운/사진제공=KBS2 '수상한 휴가'

빈지노, 정진운/사진제공=KBS2 ‘수상한 휴가’

래퍼 빈지노가 최수종과 션을 이을 특급 사랑꾼에 등극했다.

5일 방송되는 KBS2 ‘수상한 휴가’에서는 가요계의 핫한 두 남자 빈지노와 정진운의 멕시코 여행기가 그려진다.

특히 활발한 음악 활동에도 좀처럼 방송에서 얼굴을 비추지 않았던 빈지노는 이번 ‘수상한 휴가’를 통해 의외의 허당끼 넘치는 모습부터 애교까지 친근한 매력을 아낌없이 발산할 예정.

무엇보다 현재 공개 연애 중인 빈지노는 멕시코에서도 변함없는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고. 멕시코의 열악한 통신 환경에 연인 스테파니로부터 온 영상 메시지를 확인하지 못해 “휴가 왔다가 사랑을 잃게 생겼다. 보고 답장을 줘야 하는데”라며 안절부절 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여곡절 끝에 그녀의 메시지를 확인한 빈지노는 좋아서 어쩔 줄 몰라 하며 치명적인 애교와 손하트가 담긴 영상 답장을 보냈고 최수종과 션도 울고 갈 희대의 사랑꾼의 탄생에 정진운은 ‘러브 헌터’라는 별명을 붙이며 참을 수 없는 부러움을 표출했다는 후문.

‘수상한 휴가’는 5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