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윤·신성록, ‘공항가는 길’서 재회…’2인2색 매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공항가는 길' / 사진제공=스튜디오 드래곤

KBS2 ‘공항가는 길’ / 사진제공=스튜디오 드래곤

‘공항가는 길’ 이상윤과 신성록, 두 남자가 다시 만났다.

KBS2 ‘공항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이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이상윤과 신성록이 지난 2014년 tvN ‘라이어게임’에 이어 재회한다.

이상윤과 신성록은 ‘공항가는 길’에서도 전혀 다른 매력과 느낌의 캐릭터로 등장해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상윤은 깊은 감수성과 다정함으로, 신성록은 냉철하고 도회적인 모습으로 각자의 캐릭터를 그려낼 전망이다. 이를 입증하듯 ‘공항가는 길’ 제작진이 공개한 두 사람의 사진 역시 180도 다른 느낌을 선사하고 있어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상윤의 눈빛이 따뜻하고 부드럽다면 신성록의 눈빛은 차갑고도 강렬하다. 비슷한 상황에서도 다른 색깔을 내는 이상윤과 신성록, 두 배우의 모습을 함께 보는 것 또한 ‘공항가는 길’의 중요한 시청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약 2년여 만에 같은 작품에서 만나게 된 이상윤과 신성록의 호흡 역시 기대된다. 실제로도 절친으로 알려진 두 사람은 대본리딩 때부터 친밀하게 연기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는 전언이다. ‘공항가는 길’ 제작진은 “이상윤 신성록이 보여줄 2인2색 연기와 매력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공항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두 남녀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보여줄 감성멜로 드라마. 오는 21일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