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대만 음악방송+화보 촬영 ‘新 글로벌 아이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에이프릴 / 사진제공=DSP 미디어

그룹 에이프릴 / 사진제공=DSP 미디어

그룹 에이프릴이 대만에서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에이프릴은 지난 2, 3일 대만 MTV의 대표 프로그램 ‘워 아이 어우썅(IDOLS OF ASIA)’과 ‘아시아 뮤직 스테이지(ASIA MUSIC STAGE)’에 출연했다.

‘워 아이 어우썅’은 대만 MTV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가장 핫한 스타들과의 인터뷰 등을 통하여 그들만의 이야기를 나누고 또한 신곡과 대중들에게 사랑 받는 음악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에이프릴은 첫 날 ‘스릴러’와 대만에서 발표하는 신곡 ‘비오는 날’ 무대를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3일에는 MTV ‘아시아 뮤직 스테이지’에서 ‘꿈사탕’, ‘팅커벨’, ‘비오는 날’, ‘M.F.B.F’, ‘스릴러’, ‘무아!’ 등 총 6곡의 무대를 꾸몄다.

대만에서 선보인 곡 ‘비오는 날’ 무대에서는 스페셜 게스트인 프로듀서 AJ장지에와 함께 공연을 완성해 관심을 모았다.

이날 에이프릴은 현장에서 추첨으로 선정된 팬들에게 폴라로이드 사진 촬영과 함께 선물 증정 팬서비스까지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에이프릴은 대만 여성들에게 큰 인기가 있는 잡지 ‘VINGE’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하기도 했다.

국내를 넘어 대만까지 인기를 확장한 에이프릴은 최근 데뷔 1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를 개최, 전석 매진 행렬을 기록했다. 오는 10월 일본에서도 단독 콘서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