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코페’, 9일간의 웃음 축제 ‘성료’..가능성을 봤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사진제공=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제 4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이 9일간의 축제를 마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3일 모든 공연이 끝나고 김대희의 진행으로 시작된 폐막식에서는 축제 기간 중 별세한 고(故) 구봉서의 생전 영상과 더불어 추모의 시간을 가졌다. 또 9일간의 시간을 되돌아보며 축제를 마무리함과 동시에 시상식이 이뤄졌다.

국내 공연 중 가장 사랑받은 공연에 수여하는 부산바다상은 ‘이경규쇼’가, 해외 초청작 중 큰 호응을 이끌어낸 공연에 주는 웃음바다상은 ‘더 베스트 오브 트리그비워켄쇼’가 각각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축제를 뜨겁게 달군 인기 공연에 수여하는 열바다상은 ‘코미디 몬스터즈’가 가져갔다.

올해는 전체적인 행사의 기획은 물론 공연 콘텐츠의 다채로움과 관객들과 소통하는 무료 공연 등 축제의 전반적인 모든 면에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호응을 이어왔기에 의미가 남다르다.

◆ 웃음과 화려한 규모는 기본, 공감, 소통까지 모두 전했다!

이번 ‘부코페’는 코미디 페스티벌답게 웃음은 기본이며 공감과 소통, 스케일까지 관객들이 즐길 수 있는 모든 것을 책임졌다. 이경규와 김용만의 진행과 박명수, 정성화, 스컬&하하 등 역대급 라인업이 어우러진 개막식부터 화려한 무대를 선사했을 뿐만 아니라 새롭게 등장한 토크콘서트 장르의 공연은 관객들의 시원한 곳을 긁어주며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아울러 다양한 무료 부대행사들로 더 많은 관객과 가까이에서 소통해 진정한 페스티벌의 의미를 전했다.

◆ 전례 없는 새로운 기록들이 쏟아지다!

11개국 30개팀이 함께한 제 4회 ‘부코페’는 그 시작부터 심상치 않았다. 부산이 낳은 예능계의 대부 이경규의 ‘이경규쇼’가 티켓 오픈과 함께 1차 판매량 매진을 시키는 대 기록을 세운 것. 이 후 공연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국내외 코미디의 집합체인 ‘코미디 드림콘서트’는 객석 점유율 80~90%를 기록했고 ‘코미디 오픈콘서트’에는 약 6000여 명의 관객이 찾아왔다. 또 ‘옹알스’는 축제의 마지막 날 3일(토)에 진행된 2회 공연을 전석 매진시키며 K코미디의 위엄을 입증했다.

◆ 대한민국의 역사를 만든 코미디언 선후배들의 대모임!

약 100여명 이상의 코미디언들이 호흡을 맞추는 ‘부코페’는 막강한 라인업으로 대한민국 코미디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장관을 만들었다. ‘부코페’만의 특별 이벤트인 ‘볼 때만 성화봉송’의 마지막 주자로 활약한 대선배 송해를 비롯해 임하룡, 심형래, 이경규, 박미선, 김영철, 양세형 등 대한민국의 웃음 꽉 책임지고 있는 스타들이 모두 함께해 그야말로 코미디 대축제의 정점을 찍었다.

◆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가능성을 봤다!

이번 해는 국내 코미디언들이 직접 만들고 탄생시킨 콘텐츠가 빛을 발하는 한 해였다. 오직 ‘부코페’를 위해 자체 제작된 ‘사이다 토크쇼’는 이성미, 김지선, 김효진의 화려한 입담으로 관객들을 웃고 울렸으며 제 2의 ‘옹알스’를 꿈꾸는 ‘코미디 몬스터즈’ 팀은 호러와 코미디를 접목한 신선한 시도로 호평을 받았다.

특히 올해는 세계 3대 코미디 페스티벌 중 하나로 꼽히는 ‘멜버른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과 MOU를 체결해 ‘부코페’의 세계화를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가는 성과를 이뤘다.

올해로 4년 째 ‘부코페’를 이끌고 있는 김준호 집행위원장은 “올해도 축제를 찾은 관객들이 정말 많이 웃어주셔서 감사하다. ‘부코페’는 영원히 부산에서 함께 할 것”이라며 “더욱더 큰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내년에 다시 뵐 때까지 늘 행복하시고 웃음 잃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