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붐 솔빈, ‘차세대 아이콘’으로 우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솔빈/사진제공=NH미디어

솔빈/사진제공=NH미디어

걸그룹 라붐 솔빈이 ‘뮤직뱅크’의 MC에 이어 대형무대의 진행을 맡았다.

솔빈은 지난 4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2016 태권도세계평화축제’에서 아나운서 김기만과 더불어 진행 호흡을 맞췄다.

솔빈은 현재 KBS2 ‘뮤직뱅크’의 MC도 맡고 있다. 데뷔 후 처음으로 맡았음에도 불구하고 매끄러운 진행 솜씨를 뽐내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처럼 그는 최근 MC는 물론 각종 예능프로그램을 통해서도 맹활약 중이다.

KBS2 ‘해피투게더’, JTBC ‘아는형님’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예능감을 선사하며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도 오르는 등 수지, 설현을 잇는 ‘차세대 아이콘’이라는 호평도 이끌어냈다.

솔빈은 최근 라붐으로 신곡 ‘푱푱’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