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서서히 드러나는 진세연의 ‘출생의 비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옥중화' 33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옥중화’ 33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진세연 모친의 유품이 승은을 입은 상궁나인에게 내리는 증표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옥중화’가 새로운 전개를 맞이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옥중화’(극본 최완규, 연출 이병훈) 33회에서는 옥녀(진세연)가 출생의 비밀에 접근해가는 가운데, 윤태원(고수)에게 더욱 애증을 느끼고, 명종(서하준)은 어머니 문정왕후(김미숙)의 악행에 고뇌하는 등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졌다.

옥녀의 어머니 가비가 남긴 유품인 머리 뒤꽂이를 확인한 한상궁(이승아)은 강선호(임호)를 만나 옥녀의 존재에 대해 상의했다. 한상궁이 “이 뒤꽂이는 중종대왕께서 승은(承恩) 입은 상궁나인들에게 하사하신 증표입니다”라고 말하자 강선호는 “그 말씀은 옥녀가 옹주란 말씀이 아니십니까”라며 경악한다. 그러나 가비와 절친했던 한상궁은 가비가 승은을 입었다면 자신이 몰랐을 리가 없었다며 의문을 제기하고, 가비가 다른 사람의 뒤꽂이를 맡았을 수도 있다고 조심스러워한다.

강선호는 전옥서 앞에서 가비를 만났던 지천득(정은표)을 통해 가비의 산파 역할을 한 개똥어멈을 만나 가비의 유언이 없었는지 묻는다. 개똥어멈은 가비가 했던 말이 있었다고 전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옥녀는 자신이 옹주일 수 있다는 사실은 알지 못하지만, 윤원형(정준호)이 어머니를 죽였다는 사실은 알고 있는 터. 때문에 태원에게 이전처럼 대할 수 없게 된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으며 안타까워했다. 옥녀는 “저도 나리를 믿고 싶습니다. 제가 지금 알고 있는 것과 하고자 하는 것을 누구보다 먼저 나리께 말씀 드리고, 나리와 상의하고 싶습니다”라고 애정을 드러내면서도, 태원을 바라보면 원형이 떠오른다며 괴로워했다. 옥녀는 “윤원형 대감은 제가 반드시 복수를 하여 제 어머니의 한을 풀어 드려야 할 원수인데 어찌 제가 나리께 제 속마음을 편히 말할 수 있겠어요?”라고 눈물을 흘렸다.

옥녀가 원형에 복수를 다짐하듯, 태원 역시 정난정(박주미)에 대한 복수를 꿈꾸며 다시 와신상담하고 있는 상황. 역병 조작 사건으로 난정이 전옥서에 갇히며 복수를 하는 듯 했지만, 정치적인 이유로 수포로 돌아가고 태원은 다시 힘을 기르기로 결심했다. 평시서를 통해 추석에 쓰일 어물과 과일을 선점해 백성을 위하고, 공재명(이희도) 상단의 뒷배 노릇을 하며 정난정 상단을 압박하려 했다. 하지만, 공재명 상단이 군소 상단을 규합하려 하자 이미 옥녀 상단에서 비밀리에 선수를 치고 있었다. 성지헌(최태준)은 이조정랑이 되어 궐에서 만난 원형과 표면적인 화해를 하지만, 옥녀를 대행수로 내세워 힘을 기르려 한 것. 지헌과 태원은 원수이지만, 상단의 힘을 키우는 전쟁을 소리 없이 하는 동시에, 원형-난정을 함께 압박해가기 시작한 셈이다.

명종은 문정왕후의 악행을 알고 오열하고, 문정왕후는 모르는 일이라고 발뺌하며 오히려 아들이 자신을 못 믿으니 죽겠다고 강수를 두며 팽팽하게 대치했다. 특히 마지막에는 명종이 문정왕후가 미행을 붙여 옥녀를 더 이상 만날 수 없자 큰 결심을 하고, 소격서로 직접 찾아가 옥녀와 재회하면서 앞으로 이들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높였다. 암행어사로 자신의 신분을 속여온 명종이 옥녀에게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옥중화’는 매주 토·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