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사랑’ 곽시양, 김희애 “너무 너무 멋지고 아름다워서 좋아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방송화면 캡처

‘끝사랑’ 곽시양이 김희애를 좋아하는 이유를 말했다.

4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극본 최윤정, 연출 최영훈)에서는 강민주(김희애)의 집에 도시락 배달을 온 박준우(곽시양)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민주의 무엇이 그리 좋냐는 강민주 동료들의 물음에 박준우는 “너무 너무 멋지고 아름다워서요”라고 당당하게 대답했다. 이어 그는 “생각없이 말을 내뱉는 어린 애들보다 훨씬 개념차고”라고 덧붙였다.

강민주와 박준우는 이어 밖으로 나가 대화를 나눴다. 강민주가 민지선(스테파니 리)을 걱정하는 것을 알아차린 박준우는 “그렇다고 잘해주는 건 그 친구를 더 힘들게 만드는 것 같아요. 스스로 어른이 될 때까지 시간이 좀 필요한 것일 것”이라며 민지선을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