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풍아’ 변희봉-이일화, 어긋난 시아버지와 며느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불어라 미풍아'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불어라 미풍아’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불어라 미풍아’ 변희봉과 이일화가 만났다.

4일 방송된 MBC ‘불어라 미풍아’에서는 주영애(이일화)가 시아버지 김덕천(변희봉)의 식당에서 냉면을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영애는 가게로 돌아온 김덕천에게 “정말 고맙다”고 인사했다. 김덕천 덕분에 임시 거처를 마련해 지낼 수 있었던 것.

김덕천은 “고생 많았다는 소리 들었다. 여기서 살려면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평양에서 딸과 손자와 함께 탈북했다는 주영애의 사연을 들은 김덕천은 “다른 거처가 정해질 때까지 편안히 쉬었다 가시라”고 인사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