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조충현·김민정 아나운서, 소다남매에 푹 빠졌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슈퍼맨'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슈퍼맨’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조충현·김민정 아나운서가 소다남매에게 푹 빠진 모습이었다.

4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범수와 소다남매(소을·다을)가 방송국에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범수는 이날 KBS 네 시 뉴스에 출연하기로 했다.

이날 이범수는 소다남매에게 “엄마가 뉴스 진행했던 거 아냐”고 물었다. 이어 이범수의 아내 이윤진이 과거 뉴스를 진행했던 모습이 살짝 공개되기도 했다.

이후 소을이는 이범수가 뉴스에서 말하는 모습을 보고 “멋지다”고 말했다. 이범수는 소다남매를 언급하며 “우리 집사람한테도 고맙고 아이들과 함께 추억이 생기는 게 기쁘고 보람되다”고 진심을 전했다.

특히 이범수와 소다남매는 방송국에서 결혼을 앞둔 조충현·김민정 아나운서를 만났다. 김민정은 소다남매를 보며 아이를 2명 가지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이후 두 사람은 소다남매와 함께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냈다. 술래잡기를 하고 재미있게 놀아준 두 사람에게 소다남매는 “가지 마”라고 애교를 피웠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정이 듬뿍 든 모습으로 흐뭇함을 자아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