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서언·서준, 용돈 벌이로 ‘자수성가’ 도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슈퍼맨' 스틸컷 / 사진=KBS 제공

‘슈퍼맨’ 스틸컷 / 사진=KBS 제공

장난꾸러기 쌍둥이 서언·서준이 500원을 손에 넣기 위해 온 몸을 불살랐다.

4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46회에서는 ‘소중한 건 곁에 있다’가 방송된다. 이중 서언·서준이 500원 용돈을 얻기 위해 구슬땀까지 뻘뻘 흘리며 발바닥에 불이 나도록 뛰어다녔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서언·서준은 생애 처음으로 우편물 배달에 나섰다. 서언·서준은 아파트 현관에 모여 있는 수십 개의 우편함 중에서 자신의 우편함 속 편지를 찾아오기로 한 것. 아직 숫자를 읽지 못하는 서언·서준은 아빠가 직접 적어준 숫자를 일일이 대조해보며 명탐정에 빙의, 우편함 찾기에 열을 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집배원 업무를 마친 서언·서준은 마사지사로 변신했다. 피곤한 아빠의 몸을 풀어주기 위해 전신 안마에 나선데 이어 새치까지 뽑아주는 센스를 발휘해 이휘재의 만개 미소를 불러일으켰다.

그런가 하면 오전 내내 쉴 틈 없이 일을 한 서언·서준은 지치지 않는 듯 이휘재에게 일 거리를 더 요청하며 일개미 본능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영역을 넓힌 서언·서준은 친구 승훈이네 집까지 찾아가 콩까기 아르바이트도 자진했다는 후문. 쉴 틈 없이 다이내믹한 하루를 보낸 서언·서준은 과연 얼마를 벌었을지, 용돈 벌이 풀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