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 日 도쿄 공연서 3만 관객 열광시켰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씨엘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씨엘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씨엘(CL)이 일본에서 개최된 ‘제 23 회 도쿄 걸즈 컬렉션 2016 AUTUMN / WINTER’에 출연, 3만1400명의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지난 3일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개최 된 ‘제 23 회 도쿄 걸즈 컬렉션 2016 AUTUMN / WINTER’ 깜짝 이벤트 오프닝으로 등장한 씨엘은 약 1 년 9 개월만에 일본 관객들과 열정적인 시간을 가졌다.

‘나쁜 기집애(THE BADDEST FEMALE)’ ‘헬로우 비치스(HELLO BITCHES)’로 공연을 시작한 씨엘은 미국 첫 싱글인 ‘리프티드(LIFTED)’를 선보였다. 솔로로도 변함없이 파워풀한 랩과 압도적 존재감으로 무대를 장악한 씨엘은 2NE1의 히트 곡 ‘내가 제일 잘 나가(I AM THE BEST)’ 무대에서는 일본모델 로라를 비롯한 외국인 모델 4 명이 함께 무대에 등장하는 스페셜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였다. 특히 무대 마지막에 ‘oh my god’ 부분에서 CL과 로라의 투샷으로 끝마치는 연출은 행사를 성대하게 수놓았다.

지난달 19일 발표한 씨엘의 첫 미국 오피셜 싱글 ‘리프티드’는 미국 빌보드 소셜 차트 50서 17위, 아이튠즈 TOP 40 US 힙합차트 12위, 애플뮤직 Best of the Week에 선정되는 것은 물론 미국 타임지,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USA TODAY 등 유수의 외신으로부터 주목 받으며 의미 있는 시작을 알렸다.

한편 씨엘은 미국 프로모션을 전개하며 현지에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