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양현석 “‘꽃놀이패’ 제작? 다 유병재 때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꽃놀이패' / 사진=SBS 제공

‘꽃놀이패’ / 사진=SBS 제공

SBS ‘꽃놀이패’가 5일 첫 방송된다.

‘꽃놀이패’는 2박 3일 간의 여행을 네이버 V LIVE로 생방송 중계, 시청자들의 투표를 통해 출연진의 운명을 선택하는 리얼 극과 극 여행 버라이어티로 서장훈·안정환·조세호·유병재와 더불어 은지원·이재진이 새 멤버로 합류했다.

특히, 정규 편성 이후 YG 엔터테인먼트가 직접 제작에 나서는 첫 예능 프로그램이라는 소식까지 알려지며 ‘꽃놀이패’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첫 촬영부터 멤버들이 YG 양현석 대표를 의식한 유행어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 전망이다.

앞서 파일럿 방송 당시 유병재는 “YG로 이적 후 방송 활동이 줄어 걱정”이라며 특유의 거침없고 솔직한 입담으로 관심을 끌었다. 이에 양현석 YG 대표는 ‘꽃놀이패’ 제작 참여를 결정지은 이유에 대해 “이게 다 유병재 때문이다”라고 재치 있게 밝힌 바 있다.

정규 프로그램으로 다시 만나게 된 멤버들은 첫 촬영 내내 “이게 다 유병재 때문”이라며 기쁨을 표현했지만 정작 유병재는 첫 촬영날부터 “나 신경 쓸 바엔 가수들 음반이나 빨리 내줬으면 좋겠다”며 날선 발언으로 신경전을 이어갔다.

유병재와 YG의 애증이 깃들어있는 ‘꽃놀이패’는 5일 밤 11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