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휴가’ 정진운X빈지노, 멕시코에 뜨자 공항 초토화!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수상한 휴가'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수상한 휴가’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정진운과 빈지노가 멕시코 공항을 초토화 시켰다.

스타들의 이색 해외 체험기를 담은 KBS2 ‘수상한 휴가’의 5일 방송에서는 가수 정진운과 빈지노, 일명 빈진운(빈지노+정진운) 브라더스의 꾸밈없는 솔직함을 만날 수 있는 멕시코 여행기가 그려진다.

두 사람은 무려 36시간 동안 세 번의 비행기를 갈아타는 대장정을 마친 끝에 멕시코 땅에 발을 들일 수 있었다. 설렘과 긴장을 가득 안고 멕시코 공항에 도착한 정진운과 빈지노를 반긴 건 예상치 못한 현지 팬들의 뜨거운 함성이어서 두 사람을 깜짝 놀라게 했다.

“안녕하세요”라는 단체 한국어 인사로 뜨거운 환영을 전한 팬들에게 정진운과 빈지노는 셀카와 싸인으로 감사함을 전했고 여행 초반부터 진정한 한류스타의 힘을 보여줬다. 하지만 두 사람은 같은 상황 속에서 180도 다른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라고.

아이돌 10년차의 한류스타 정진운은 어리둥절 하는 스태프를 향해 “이런 일 한 번도 없으셨나봐요?”라고 너스레를 떨며 상황을 즐겼고 반면 이런 상황이 익숙하지 않은 빈지노는 팬들의 사랑에 화답하면서도 어리둥절함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끝까지 의심을 감추지 못한 빈지노는 “방송국 측에서 저 분들 고용한 거 아니죠?”라고 말하면서도 입가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등장만으로도 멕시코를 초토화시킨 한류스타 정진운과 빈지노의 여행은 5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