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네기’ 정일우♥박소담, 껴안았다가 화들짝 ‘심쿵’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정일우와 박소담의 심상치 않은 기류가 포착됐다.

3일 방송된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에서는 은하원(박소담)이 하늘집 삼형제 강지운(정일우)·강현민(안재현)·강서우(이정신)와 박혜지(손나은)·홍자영(조혜정)과 함께 단체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행지에서 은하원은 단체티셔츠와 일정표를 나눠줬지만 이를 지키려는 이들은 한명도 없었다. 그러나 강지운만은 달랐다. 그는 마구간에 있는 은하원을 발견했다. 강지운은 승마를 못하는 은하원을 위해 함께 승마를 제안했다.

두 사람은 오붓하게 승마 데이트를 했다. 그러나 승마 후 은하원의 엄마가 준 목걸이를 잃어버리고 강지운과 함께 목걸이를 찾기 시작했다. 강지운이 목걸이를 찾았고, 신난 은하원은 강지운을 향해 뛰어들었다. 얼굴이 마주친 두 사람은 화들짝 놀란 채 급하게 떨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