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사랑’ 스테파니 리, 곽시양에 “김희애한테 정신 팔렸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끝사랑'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끝사랑’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끝에서 두 번째 사랑’ 곽시양이 스테파니 리에게 모진 말을 내뱉었다.

3일 방송된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에서는 민지선(스테파니 리)은 박준우(곽시양) 레스토랑에서 손님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독고봉(성지루)은 박준우에게 “너 요새 어디에 정신이 팔렸냐”고 물었고 민지선은 “옆집여자”라며 강민주(김희애)를 언급했다.

화난 박준우는 민지선을 끌고 나와 “내가 누구를 좋아하던 상관 안한다며”라고 물었고 민지선은 “매일 얼굴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말했다.

박준우는 “집착이다. 사람들한테 이상한 소리 하지 마라. 이제 안 봐줘.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