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김태훈도 암이었다 “시한부 아닌 사람 없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판타스틱' 화면 캡처 / 사진=JTBC 제공

‘판타스틱’ 화면 캡처 / 사진=JTBC 제공

“시한부 아닌 사람이 어딨나요?”

3일 방송된 JTBC ‘판타스틱’에서는 볼리비아 우유니 사막으로의 여행을 계획하는 이소혜(김현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행을 계획하는 자리에서 이소혜는 병원 의사인 홍준기(김태훈)를 만났다. 이소혜는 홍준기로부터 시한부 판정을 받은 환자였다.

두 사람은 서울 데이트를 나섰고, 이소혜는 홍준기 역시 암 환자라는 사실을 알게됐다. 이소혜는 “솔직히 위로 받았다. 의사도 암에 걸리는구나. 나만 아픈 거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홍준기는 “나도 4기였다. 벌써 5년째 살고 있다”고 웃었다.

이어 “막말로 시한부 아닌 사람이 어디 있나. 지금 오늘 하루를 감사하고 행복하게 사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소혜는 “그럼 나 여행 가도 되냐”고 물었고 홍준기는 “우리 같은 환자들은 잘 먹어야 한다”고 강조해 이소혜를 웃게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