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최원영, 오현경 앞에서 망신당해 “개나 소나 가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최원영이 굴욕을 당했다.

3일 방송된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이동숙(오현경)의 만화방에서 라면을 대접받는 성태평(최원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동숙은 성태평에게 푹 빠져 있던 상황. 라면을 끓여주고 돈을 내려는 성태평에게 이동숙은 “아니다. 돈 받으려고 라면 끓여 준거 아니다”고 말한 뒤 “만화방 손님들을 위해 사인을 해 달라”고 했다.

그러나 무명 가수인 성태평에게 사인을 받으려는 이들은 아무도 없었다. 손님들은 “요즘은 개나 소나 가수래”라고 말하거나 “뭐야 구식이다”고 굴욕을 안겼다.

성태평은 급하게 만화방을 빠녀 가간 뒤 “오늘의 수모를 잊지 말자”고 의지를 다져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