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도 믿을 수 없다”… ‘무한상사’, 강렬한 포문 열었다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무한도전' 화면 캡처 / 사진=MBC 제공

‘무한도전’ 화면 캡처 / 사진=MBC 제공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다. 무한상사 내에 알 수 없는 죽음이 이어졌다.

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 1편이 공개됐다.

회사에서 고뇌에 찬 표정으로 앉아 있던 유재석 부장은 괴한에 의해 쫓김을 당했다. 엘리베이터에서 알 수 없는 이들을 만난 그는 직감적으로 도망을 갔다. 그들을 떼어냈나 싶었지만 유부장은 도로에서 트럭에 치이며 비극적인 결말을 맞았다.

이후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라는 유부장의 멘트와 함께 시점은 한 달 전으로 넘어갔다. 박명수 차장, 정준하 과장, 하동훈 사원, 황광희 사원은 지각을 했고, 유부장은 “밥 먹을 자격도 없다”면서 그들에게 한 소리를 했다.

이후 정과장 메신저로 회사 사원들이 함께 찍은 사진이 전송됐고 유부장은 “사진에 숨겨진 비밀을 알았으면 어떻게 됐을까? 그 비밀을 알았으면 그 사람들의 죽음을 막을 수 있었을까?”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무한도전' 화면 캡처 / 사진=MBC 제공

‘무한도전’ 화면 캡처 / 사진=MBC 제공

이후 자원팀 전석호 대리의 심장마비로 인한 죽음과 함께 화학2팀 손종학 부장이 계단에서 피를 흘리고 죽어 있는 모습이 이어졌다. 유부장과 입사동기인 김희원 과장 역시 유부장에게 알 수 없는 말을 남기고 집안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 다시 유부장이 교통사고를 당한 시점으로 돌아왔다. 유부장은 죽지는 않았지만 언제 깨어날지 모르는 상황에 빠졌다.

정과장은 유부장이 김과장의 죽음을 파헤쳤다는 사실과 함께 김과장과 유부장이 의문의 오르골을 가지고 있었다는 걸 알게 된다. 이상한 낌새를 챈 정과장은 하사원과 함께 경찰서로 향했다. 김과장의 사건을 담당하고 있던 박해영 경위(이제훈)는 두 사람의 말을 경청했다. 이내 반전이 있었다. 어딘가에 전화를 건 박 경위는 “파리 떼가 꼬였다. 김과장이 자살이 아닌 것 같다고 나불대는데 크게 신경 쓸 일은 아닌 것 같다”면서 “유부장이 가지고 있는 증거가 뭔지 알야 한다. 그리고 유부장도 깨끗이 처리해야한다”고 미소를 지었다.

오르골에 관련된 미스터리는 계속됐다. 손부장이 선물한 오르골을 가지고 있던 사람들이 죽거나 다친 것. 정과장은 일본 바이어인 마키상(쿠티무라준)이 여기에 연관돼 있음을 알고 그를 찾아가기로 마음 먹었다. 마키상은 벽면에 붙어 있는 사진을 본 채 야릿한 표정을 지으며 긴장감을 높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