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3대천왕’ 이휘재, 쌍둥이 서언·서준 얻은 비결은 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백종원의 3대천왕' 스틸컷 / 사진=SBS 제공

‘백종원의 3대천왕’ 스틸컷 / 사진=SBS 제공

3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3대 천왕’ 에서는 ‘해물칼국수vs어탕’ 메뉴를 놓고 출연자들의 불꽃 튀는 에피소드 대결이 펼쳐진다.

먼저, ‘낚시 마니아’로 알려진 김준현이 ‘인생 어탕’에 대해 이야기하며 에피소드 포문을 열었다. 김준현은 과거 낚시로 잡은 피라미와 민물새우를 넣고 즉석에서 끓여먹었던 기억을 떠올리며 “사실 너무 비려 못 먹겠더라”고 말해 ‘식사포기’를 선언한 경험을 토로했다.

이밖에 하재숙은 술 먹은 다음날, 꼭 해먹는 완소 해장 푸드로 ‘대구 백숙’을 꼽았다. 현재 강원도 고성에서 신혼생활을 하고 있는 하재숙은 남편이 직접 잡아오는 대구를 푹 익힌 뒤 굵은 소금, 후춧가루 양념에 찍어먹는다며 “엄청나게 고소한 맛”이라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휘재와 씨스타 소유는 굴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휘재는 “신혼여행 도중 스태미나에 좋은 굴을 20개 먹었는데, 그렇게 먹고 나니 해가 지더라”라며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렸고, 이에 김준현이 “서언이, 서준이가 굴 덕분에 태어났구나”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자칭 ‘굴 킬러’라는 소유는 평소 굴 반찬을 두고 먹을 정도로 좋아한다고 말했다. 심지어 굴을 먹고 배탈이 나도 “이건 소독하는 거야”라고 생각한다며 굴에 대한 극단적 사랑을 표현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주부터 새롭게 단장한 ‘백종원의 3대천왕’은 라이벌 메뉴들의 맞대결 콘셉트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백종원이 맛집을 탐방하고 이휘재와 김준현이 각 팀의 팀장으로 나뉘어 색다른 먹방을 선사하고 있다. ‘해물칼국수VS어탕’ 편으로 꾸며질 ‘백종원의 3대 천왕’은 3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