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진솔, ‘NEW 하니’ 등극!… 이수민 뒤 잇는 ‘대세녀’ 될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NEW 하니를 찾아라-초통령 뽑기' 방송화면 캡처 / EBS1 제공

‘NEW 하니를 찾아라-초통령 뽑기’ 방송화면 캡처 / EBS1 제공

걸그룹 에이프릴 진솔이 시청자 투표로 12대 하니가 됐다.

진솔은 2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EBS1 ‘NEW 하니를 찾아라-초통령 뽑기’를 통해 최종 12대 하니로 선정됐다.

이번 투표는 어린이 500명으로 대상으로 한 사전투표와 출연자 투표, 제작진 투표, 그리고 이날 실시간으로 진행된 ARS투표를 합해 선출됐다.

진솔은 이날 에이프릴의 공식 SNS를 통해 소감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진솔은 “열심히 응원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제가 12대 하니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여러분들의 응원과 사랑 덕분인 것 같습니다. 그 성원에 보답할 수 있는 하니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며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진솔은 소속사도 모르게 직접 ‘보니하니’의 ‘NEW 하니’에 소개 영상을 만들어 지원했을 정도로 ‘보니하니’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그는 에이프릴 진솔이 아닌 이진솔의 꾸밈없는 사랑스러움과 남다른 열정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결국 1000여명의 지원자 중 톱4에 진출했다.

특히 진솔은 1일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를 통해 능숙한 진행실력과 최상급 친화력,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재치있는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하며 ‘新 MC 꿈나무’로서의 능력을 입증했다.

이날 진솔은 ’12대 하니’가 되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 “그간 이진솔이라는 아이의 끼와 재능을 보여줄 수 있는 자리가 없었다. ‘보니하니’는 그 모든 것을 숨김없이 펼칠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NEW 하니’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무엇보다 진솔은 “어린시절 부모님이 맞벌이를 하셔서 혼자 보내는 시간이 많았다. 그때 ‘보니하니’를 애청하며 어린시절을 보냈다. 이번에는 내가 ‘하니’가 돼 어린 친구들에게 즐거운 추억과 소중한 기억을 주고 싶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에이프릴 진솔이 아닌 ‘진솔하니’ 이진솔의 진정한 매력을 엿볼 수 있는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는 오는 5일 생방송으로 공개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