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공효진의 매력, 입구는 있지만 출구는 없다면서요?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배우 공효진이 촬영장에 미소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다.
SBS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을 통해 다시 한 번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공효진(표나리 역)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들이 여심까지 취향 저격에 나선 것.
공효진은 ‘공블리’라는 애칭답게 주변까지 환하게 밝히는 웃음으로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돋우고 있다. 유쾌함 가득한 그에게서 느껴지는 러블리하고도 밝은 에너지는 보는 이들까지 따라 미소짓게 만든다.
극 중 생활력도 강한데다 씩씩하고 야무진 기상캐스터 표나리 역으로 열연 중인 공효진은 ‘프로 짝사랑러’이기도 하다. 그는 3년 전 열렬히 짝사랑했던 조정석(이화신 역)과 유방외과 입원실의 메이트가 되면서 기막힌 인연을 이어나가고 있다.표나리는 자신을 도발하는 이화신에게 박력넘치게 뽀뽀도 할 줄 아는 용기백배의 능동적인 캐릭터다. 이는 공효진 특유의 사랑스러움과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가 더해져 극의 재미와 몰입도를 무한 상승시키고 있다는 평이다.

실제로도 공효진은 불철주야로 진행되고 있는 촬영에도 늘 밝게 현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웃음도 정도 많은 그는 동료 배우, 스태프들 역시 살갑게 챙기며 현장의 팀워크와 사기를 증진시킨다는 전언

한편, 지난 4회 방송에서는 해고되었던 표나리가 다시 방송을 하게 되는 절호의 기회가 찾아와 시청자들까지 긴장케 했다. 특히 그를 지켜보던 고정원(고경표)이 ‘나 바람 난거 맞는 거 같다’고 중얼거리는 장면은 이들의 감정의 날씨 또한 심상찮을 것을 예고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