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사랑’ 지진희, 싱글벙글 중년 ‘귀요미’로 변신 완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끝사랑' 스틸컷 / 사진=SBS 제공

‘끝사랑’ 스틸컷 / 사진=SBS 제공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이하 끝사랑)의 지진희가 까칠한 고상식의 모습은 잠시 접어두고, 싱글벙글 중년 귀요미로 변신해 반전의 매력을 발산한다.

3일 공개된 사진은 우리시 열혈 홍보대사로 나선 상식(지진희)과 지역관광과 팀원들의 공연 현장이다. 다람쥐 인형 모자에 털 장갑까지, 귀여운 아이템들로 중무장한 상식은 서툴고 어색하지만 팀원들과 발맞춰 열심히 율동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매사 엄격한 기준에 맞춰 정돈된 얼굴을 보였던 것과는 달리, 활기찬 공연장 분위기에 어우러져 해맑게 웃어 보이는 얼굴이 인상적이다.

3일 방송될 ‘끝사랑’ 8회에는 우리시 거리 홍보의 일환으로 ‘우리시 쏭’ 홍보에 나서는 상식과 지역관광과 팀원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상식과 팀원들은 우리시를 홍보하는 노래를 직접 만들고, 그것에 맞춰 재미있는 율동을 창작하는 등 거리 홍보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그러나 신석기(도기석) 과장의 횡포로 모든 것이 수포가 될 위기에 처하는데, 포기를 모르는 상식의 집념으로 지정 장소 외에서 게릴라 공연을 펼치게 되는 것.

특유의 유머러스함으로 ‘끝사랑’ 팀의 사기를 북돋고 있는 지진희는 이번에도 역시 동료들을 독려하며 재미있는 촬영장 분위기를 만드는데 앞장섰다. 이번 공연은 지역 홍보를 위한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터에 따라 하기 쉽고 간단한 동작들로 구성돼있었는데, 그 덕에 지진희도 여유롭게 촬영을 즐기며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후문.

지진희의 반전 귀요미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우리시 쏭 게릴라 공연은 3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