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시한부? ‘판타스틱’,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JTBC '판타스틱' / 사진=방송 화면 캡처

JTBC ‘판타스틱’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판타스틱’이 시한부 소재임에도 무겁지 않고 밝고 경쾌한 드라마를 예고했다.

2일 JTBC ‘판타스틱’(극본 이성은, 연출 조남국)이 첫 방송됐다. ‘판타스틱’은 이판사판 ‘오늘만 사는’ 멘탈甲 드라마 작가 이소혜(김현주) 와 ‘똘끼충만’ 발연기 장인 톱스타 류해성(주상욱)의 짜릿한 ‘기한 한정 연애담’을 그린 예측불가 로맨틱 코미디. 과연 시한부 선고를 어떻게 유쾌하게 풀어낼지가 관심 대상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잘나가는 드라마 작가 이소혜가 유방암 말기 판정을 받는 비극적인 모습이 그려졌다. 게다가 그의 가족들은 그가 슬픔을 느낄 겨를도 없이 사고를 치며 답답함을 유발하는가 싶었지만 이를 대하는 이소혜의 모습은 쿨하기 그지없었다. 시한부 판정을 받고 좌절했던 그지만 곧바로 학창시절 친구인 백설(박시연)과 조미선(김재화)를 찾는다. 바로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찾아 나선 것. 그리고 모진 말을 내뱉었던 언니와는 찐한 자매애까지 선보이며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이소혜는 울지 않았다. “임신했냐”는 언니의 질문에는 “그러면 얼마나 좋을까”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시한부는 그 동안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에서 다뤄져왔던 이야기다. 다소 뻔해 보일 수 있지만 ‘판타스틱’은 이를 다르게 대했다. 울고 짜는 신파 따위는 거부하고 즐거운 오늘만을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소혜에게 시한부 선고를 내린 의사 홍준기(김태훈) 역시 “어차피 인생은 시한부”라는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파한다. ‘시한부=눈물’이라는 클리셰를 깨부수는 파격적인 이야기로 오늘만 사는 일이 얼마나 판타스틱한 일임을 보여줄 것인지 예고하며 ‘판타스틱’은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케 했다.

JTBC '판타스틱'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JTBC ‘판타스틱’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연출을 맡은 조남국 PD는 “모두가 행복한 삶에 대한 고민이 많을 것 같다. 과거나 미래에 얽매이지 말고 주어진 현실을 충실하고 행복하게 살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고 드라마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여기에 서로를 향해 으르렁 거리던 이소혜와 류해성이 펼칠 화끈한 로맨스 역시 ‘판타스틱’의 기대요소로 작용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못 잡아먹어서 안달인 것처럼 보였지만 류해성은 이소혜의 남자친구를 의식하는가 하면 충돌사고가 나자 이소혜를 자신의 품으로 껴안는 모습으로 설렘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내일은 없는, 오늘만 있는 이소혜의 삶과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울림을 안길지 관심이 모아진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