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들의 슬램덩크’, 홍진경 쇼가 온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언니들의 슬램덩크'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언니들의 슬램덩크’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전혀 새로운 쇼가 온다. ‘언니들의 슬램덩크’가 네 번째 꿈계주 홍진경의 꿈을 시작했다. ‘언니쓰’ 활동에서 발군의 춤실력과 개그본능으로 시청자들을 박장대소케 했던 홍진경이 그 끼를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자신만의 쇼로 또 한번 시청자들을 배꼽 빠지게 할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2일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이하 슬램덩크) 20회에서는 네 번째 꿈 계주 홍진경이 ‘홍진경 쇼’를 위해 멘토를 찾아가는 내용이 방송됐다.

늘 그랬듯, 진정성 있는 꿈 선정은 가슴을 따뜻하게 울렸다. 예능을 일로 해야 했던 홍진경의 사연은 안방극장에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15살에 처음 예능을 시작한 내성적이고 의기소침했던 홍진경은 아버지가 쓰려져 장녀로서 돈을 벌기 위해 슈퍼모델 대회에 나갔고, 예능에 첫 발을 디디게 됐다. 전성기 당시 힘들어서 매일 울던 그는 몸이 아프고 무기력해질 때마다 예능을 보면서 웃음으로 그 시간을 버텼다며, 나도 누군가에게 그런 웃음을 주는 방송인이 되고 싶다는 사연을 밝혀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홍진경의 꿈을 향한 도전들이 진정성 있게 다가왔다.

감동 속에서도 어김없이 예상치 못한 폭풍 웃음이 터졌다. 홍진경을 위해 제작진은 홍진경이 예능의 첫 발을 디뎠던 MBC가 보이는 곳에 가서 몰래 오프닝을 하는 대범함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경쟁 방송국인 MBC의 대표 예능 ‘무한도전’의 김태호 피디를 멘토로 섭외하는 패기를 보이며 안방극장에 포복절도할 웃음을 선사했다. 김태호 PD는 홍진경의 전화에 “편성을 받으려면 옆에 유재석이라도 있어야”라며 깨알 조언을 전했지만 아쉽게 멘토는 될 수 없었다. 또한, 홍진경이 데뷔 시절을 회상하며 과거 영상을 보는 과정도 배꼽을 잡게 했다. 앳되고 귀여운 풋풋한 홍진경의 모습은 지금처럼 걸 크러시의 모습과는 상반된 모습이 재미를 안겼다.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이들이 홍진경의 꿈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도서관에 있다가 민효린에 강제 소환되어 온 유호진 PD는 “회의 과정에서 언쟁이 생기면 좋은 신호로 받아들이라”며 실질적인 조언을 했고, 김숙의 절친 송은이는 연출을 맡아달라는 제안에 “내 코가 석자”라며 오히려 역 섭외를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영화 연출, 영화 제작, 공연, 방송 등 모든 문화를 넘나드는 장진 감독을 찾아갔고 장진 감독이 멘토가 됐을지 기대를 모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