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 랩스타3’ 딘의 트랙은 미료·육지담이 차지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언프리티 랩스타3' 화면 캡처 / 사진=엠넷 제공

‘언프리티 랩스타3’ 화면 캡처 / 사진=엠넷 제공

‘언프리티 랩스타3’ 딘 프로듀서의 5번, 6번 트랙 주인공은 미료와 육지담이 차지했다. 제이니와 하주연은 영구탈락 하며 아쉬운 이별을 고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래퍼들이 천재 싱어송라이터 딘의 5번, 6번 트랙을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이 그려졌다. 첫 번째 관문은 ‘팀 내 배틀’로 진행됐다. 5번 트랙을 놓고 전소연· 미료·애쉬비가 대결을 펼쳐 전소연과 미료가 최종 관문에 진출했고, 6번 트랙을 놓고 자이언트핑크·육지담·나다·그레이스 중 육지담과 그레이스가 최종 대결을 펼치게 됐다.

두 번째 관문 최종 트랙 결정전은 관객들 앞에서 펼쳐졌다. 5번 트랙을 따기 위해 경쟁한 미료는 전소연을 상대로 승기를 잡는 반전 드라마를 썼다. 미료는 “믿겨지지 않는다. 아직도 꿈인 것 같다. 이 트랙을 위해서 제가 지금까지 그 힘든 고난의 길을 걸어왔나 싶다”며 좋아했다. 6번 트랙을 위한 배틀에서 육지담은 그레이스와 팽팽한 대결을 벌인 결과 트랙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육지담은 “숫자 ‘6’에 대한 부심이 있다. 6번 트랙 꼭 따고 싶었는데 진짜 그렇게 되어서 너무 좋다”고 전했다.

딘이 프로듀싱하고 미료가 함께한 다섯 번째 트랙 ‘에인트 갓 노바디(Ain’t got nobody)’와 딘이 프로듀싱하고 육지담, 수란이 함께한 여섯 번째 트랙 ‘노 땡스(No thx)’는 방송 직후 ‘음색 깡패’, ‘역대급 트랙’ 등 호평 속에 주요 음원사이트 상위권에 랭크 되는 등 주목 받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총 두 번의 데스매치가 그려졌다. 먼저 지난주 ‘쇼미더머니5’ 래퍼들과 대결에서 최하위를 차지한 그레이스와 그가 지목한 제이니가 치열한 데스매치를 벌인 결과 제이니가 최종 탈락했다. 그 후 래퍼들이 여름 MT 중 실시한 중간점검 자체투표에서 최하위에 랭크된 유나킴과 하주연이 관객 앞에서 또 한번의 데스매치를 펼친 끝에 관객 투표에서 더 적은 표를 얻은 하주연이 최종 탈락하며, 총 두 명의 래퍼가 아쉬움 속 이별을 고했다.

이날 방송된 ‘언프리티 랩스타3’ 6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1.5%, 최고 1.9%를 기록했다. 또 여자 20대 타깃에서 케이블과 종편 포함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다음주 7회에서는 2 대 2 팀 디스 배틀 미션이 펼쳐진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