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고창편’ 4인방, 그렇게 가족이 됐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삼시세끼 고창편'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삼시세끼 고창편’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삼시세끼 고창편’의 4인방이 어느새 진짜 ‘가족’이 된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지난 2일 방송한 tvN ‘삼시세끼 고창편’ 10회에서는 차승원·유해진·손호준·남주혁이 기념으로 가족사진을 찍는 모습이 그려졌다. 손호준을 제외하고는 단 한 번도 사진관에서 가족 사진을 찍어본 적이 없었다던 이들은 무뚝뚝한 아버지에, 어색한 포즈를 취하는 형제 등 전형적인 ‘4인 가족’ 콘셉트로 사진을 찍으며 즐거워했다.

유해진은 “사진관에 갔던 것이나, 사진을 찍었던 것이 추억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고, 손호준도 “(가족 사진 촬영이) 굉장히 설레고 기대를 많이 하고 갔다”고 밝혔다. 네 사람은 사진을 액자에 넣어서 걸고, 작은 사진은 지갑에 넣어 다니기로 하며 어느새 정이 많이 들어 진짜 가족이 된 따뜻한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어 4인방은 중국집에 가 짜장면과 짬뽕을 먹으며, 기념일의 단란한 가족 외식을 즐겼다. 네 사람은 즉석에서 가위바위보를 통해 이긴 사람이 남은 군만두를 먹게 하는가 하면, 차승원·손호준·남주혁이 처음 만났던 구시포로 떠나 첫 만남에서의 추억을 다시끔 떠올리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집으로 돌아온 후에는 탁구 이후 새로운 놀잇감으로 야구를 찾아내, 캐치볼을 하며 수준급 실력을 뽐내는 등 평화롭고 소소한 일상이 안방극장에 치유감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은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시청률 평균 10.4%, 최고 12.2%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최고의 1분’은 네 사람이 된장찌개, 달걀 프라이 등 ‘만재도 A세트’라고 이름을 붙인 요리로 아침을 먹는 장면이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한편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아름다운 시골 풍광을 배경으로 출연자들의 소박한 일상이 잔잔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며 힐링 예능으로 사랑받고 있다. 이번 고창편은 정선편과 어촌편에 이은 새 시리즈로, 어촌편 멤버인 차승원·유해진·손호준과 새롭게 합류한 남주혁이 전북 고창에서 ‘가족 케미’를 형성하며 새로운 재미를 안기고 있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