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악플, 자꾸 의식하게 된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 '나 혼자 산다'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 사진=방송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 작가 기안84가 악플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악플에 대해 의식하는 기안84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기안84는 자신의 집에 찾아 온 전현무가 하는 행동을 의식하며 신경쓰이는 듯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안84는 전현무가 설거지를 시작하자 불안했다. 이어 전현무에게 “너무 이미지관리 하는거 아니냐”며 자신에게 악플이 달릴까 우려했다.

기안84는 “‘나 혼자 산다’ 촬영을 해보니까 자꾸 의식을 하게 되더라”며 “이렇게 했을 때 좋아하고, 싫어하고가 있으니까 신경이 쓰인다”고 고백했다. 이어 “왜 자꾸 저 형이 뭘 주지? 이렇게 생각하게 된다”며 “내가 이상해진다”고 악플에 대한 심정을 전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