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올푸페’ 김소희 셰프 “부산의 맛 보여드리겠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올푸페' 김소희 셰프 / 사진제공=CJ E&M

‘올푸페’ 김소희 셰프 / 사진제공=CJ E&M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6 올리브 푸드 페스티벌’에 올리브TV가 배출한 스타 셰프 김소희, 최현석, 샘킴 등이 총출동하며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김소희 셰프가 특별한 메시지를 전해 눈길을 모은다.

‘올리브 푸드 페스티벌(이하 올푸페)’은 푸드를 중심으로 트렌디한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국내 최고의 프리미엄 푸드 페스티벌. 2013년 이태원에서 처음 시작해 2014, 2015년에는 여의도에서 개최되며 서울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2016 올푸페’는 푸드와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푸드테인먼트’로 진화를 선언하며, 서울이 아닌 부산에서 새롭게 모습을 드러낸다.

오늘(2일) 진행되는 ‘올푸페’ 전야제에서 ‘딜리셔스 테이블’을 선보이는 김소희 셰프는 “같은 음식이라도 정성이 담기고, 마음이 담긴 음식은 다르다고 생각한다. 정성과 마음을 담아 나 ‘김소희’가 부산의 맛을 확실하게 보여드리겠다. 단디 할게예”라고 부산 사투리로 소감을 밝혀 기대를 높인다.

김소희 셰프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예약이 어렵기로 유명한 인기 한식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비엔나의 요리여왕’이라 불리는 인물. 과거 올리브TV ‘마스터셰프 코리아’ 심사위원으로 최고의 실력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뽐내며 사랑 받은 바 있다. 김소희 셰프가 참여하는 ‘딜리셔스 테이블’은 ‘2016 올푸페’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멀티 다이닝이다. 음식이 차려지는 공간에 미디어 파사드 기술을 접목해 음식을 먹기 전 식재료가 접시 위 요리가 되기까지의 과정이나 요리에 담긴 의미 등을 영상으로 즐기는 오감만족 미식 경험을 위한 행사다.

김소희 셰프와 함께 프렌치 퀴진의 정석 윤화영 셰프, 모던 이탈리안 요리의 거장 장재우 셰프가 콜라보할 예정. 부산이 고향인 김소희 셰프와 부산에서 활동 중인 ‘메르씨엘’ 윤화영 셰프, ‘파라다이스 호텔 부산 닉스그릴’ 장재우 셰프가 부산 고유의 맛을 제대로 살린 특별한 요리를 완성한다.

이 밖에도 ‘올푸페’가 본격 시작되는 오는 3일에는 올리브TV에서 활약했던 김소희, 최현석, 샘킴, 오세득, 채낙영 등 인기 셰프를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고, 4일에는 요리와 푸드에 관심이 많은 홍윤화, 유재화, 김풍 등 셀럽들과 함께하는 행사가 펼쳐진다.

CJ E&M은 이번 부산 ‘올리브 푸드 페스티벌’을 통해 부산 지역과 동반성장을 도모할 계획이라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부산 지역 청년 창업자를 지원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상생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한다. 행사장 내 25명의 청년 아티스트이자 창업자들을 위한 ‘아더마켓’ 공간을 마련해, 그들이 직접 만든 가죽제품, 엽서, 악세서리, 캔들 등을 홍보하고 판매 수익까지 올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 ‘아더마켓’에는 청년 창업자들의 제품 판매를 위한 공간 외에도 부산 소재 대학생 작가가 대형스크린에 부산의 색을 녹인 라이브 페인팅을 실시하며 부산 ‘올푸페’를 찾은 관람객과 소통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부산 소재 대학교 조리·외식산업 전공 학생을 페스티벌에 초청해 국내외 최고 셰프들과의 만남을 추진하고, 실습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요리 꿈나무를 지원한다. 김소희, 윤화영, 장재우 셰프가 콜라보하는 ‘딜리셔스 테이블’에 초대해 세계적인 수준의 요리와 플레이팅을 경험하게 하고, 학생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마련하는 것. 또 조리학과 대학생 50명의 자원을 받아 행사 당일 서울·부산 대표 맛집으로 구성된 푸드 부스에 투입해 현장 실습의 기회를 제공한다. 뉴욕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 출신이자, 올리브TV ‘마스터셰프 코리아 4’의 심사위원인 송훈 셰프는 ‘딜리셔스 클래스’에서 셰프 지망생을 위한 멘토링에 나서는 등 부산 지역 요리 꿈나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과 경험을 선사한다. 이를 격려하기 위해 3일에는 서병수 부산시장이 ‘올리브 푸드 페스티벌’ 현장에 방문, ‘샘킴이 간다! 함께쿠킹’에 스페셜 게스트로 등장할 계획이다.

‘2016 올리브 푸드 페스티벌’을 총괄한 CJ E&M 라이프스타일본부 신유진 본부장은 “국내 유일 푸드라이프스타일 전문 채널 올리브TV가 발굴한 김소희, 최현석, 샘킴 등 스타 셰프들이 ‘올푸페’에 총출동해 부산 시민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드리고자 한다. 이외에도 김소희, 윤화영, 장재우 셰프의 딜리셔스 테이블, 샘킴의 쿠킹쇼, 홍윤화, 유재환의 딜리셔스 콘서트 등 미식과 연관된 색다른 프로그램을 준비했으니 많은 성원 부탁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부산 올리브 푸드 페스티벌’을 통해 부산 지역 식산업과의 상생을 도모하고, 부산 시민들의 문화 생활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푸드테인먼트 축제로 진화한 ‘올리브 푸드 페스티벌’이 향후 해당 지역을 브랜딩하는 CSV로서의 역할도 수행할 수 있도록 계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올푸페’는 오늘(2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3일, 4일까지 총 3일동안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펼쳐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