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마지막 티켓 오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시연 사진/사진제공=달컴퍼니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시연 사진/사진제공=달컴퍼니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가 마지막 티켓을 오픈 한다.

‘키다리 아저씨’ 측은 2일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예매가능하며, 이번에 오픈되는 공연 일정은 오는 20일부터 마지막 공연인 10월 3일까지이다.

관객들의 입소문을 타며 순항 중인 ‘키다리 아저씨’는 그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마지막 티켓 오픈시에도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재관람 할인 30%를 비롯해 헌혈증 기부시 40% 할인, 후원내역 증빙시 30%할인, 여대생인 경우 3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더불어 S석 특별할인 50%(~9월 18일 공연에 한함), 연인과 더불어 할인 40%(~9월 11일 공연에 한함) 혜택도 적용된다.

DCF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중인 ‘키다리 아저씨’는 뮤지컬 ‘레미제라블’로 토니어워즈 최고 연출상을 수상한 존 캐어드와 ‘키다리 아저씨’로 최고 작곡, 작사상을 수상한 폴 고든이 진 웹스터의 명작 소설을 섬세한 연출과 서정적인 멜로디로 풀어낸 작품이다.

개막 전부터 원작 소설이 지닌 친숙함과 혼성 2인극이라는 흔치 않은 구성으로 공연 마니아들의 관심을 받았던 ‘키다리 아저씨’는 탄탄한 원작과, 소설 속에서 막 나온듯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이 작품은 다른 작품들과 달리 세트와 의상의 변화가 크고 화려하게 이뤄지지는 않지만 오히려 두 명의 인물이 편지를 매개체로 웃고, 울고, 성장하고 사랑하는 그 과정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자극적인 소재가 가득했던 공연계에 ‘힐링’ 뮤지컬로서 클래식한 감동을 선사하며 관객들을 따뜻한 아날로그 감성으로 물들이고 있다.

‘키다리 아저씨’는 중소극장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화려한 대극장 작품들과의 예매 순위 경쟁에서도 밀리지 않고 9.6이라는 높은 평점(예매처 인터파크 기준)을 받고 있으며, 극을 이끌어가는 두 배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키다리 아저씨의 후원으로 고아원을 벗어나 현대 신여성으로 성장하는 ‘제루샤 애봇’ 역의 이지숙, 유리아는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해가며 각기 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믿고 보는 제루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안정된 연기력과 가창력을 지닌 두 배우는 매회 완벽한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간다.

제루샤의 대학 룸메이트이자 친구인 줄리아의 ‘젊은 삼촌’이면서, 제루샤에게 고아원의 생활과 대학생활을 벗어나 새로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르비스 펜들턴 역의 신성록, 송원근, 강동호 역시 다양한 모습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같은 배역이지만 연기를 하는 배우에 따라, 상대 배우에 따라 느낄 수 있는 색다름은 ‘키다리 아저씨’의 재관람을 이끌고 있다. 오는 10월 3일 DCF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