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굿와이프’ 주역 총출동…전도연 향한 배우들의 진심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굿와이프' 출연진이 '택시'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CJ E&M

tvN ‘굿와이프’ 출연진이 ‘택시’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CJ E&M

‘택시’에 ‘굿와이프’가 탄다.

2일과 3일 양일간 방송되는 tvN ‘택시’에는 화제 속에 종영한 드라마 ‘굿와이프’의 전도연·유지태·윤계상·김서형·나나가 출연한다.

‘택시-굿와이프 스페셜편’ 1회에서는 배우들의 솔직하고 리얼한 입담은 물론 ‘굿와이프’를 향한 남다른 애정이 묻어나 재미를 더한다. 특히 전도연과 함께 호흡한 배우들의 다양한 소감이 눈길을 끄는 것.

먼저 극 중 전도연과 부부로 호흡을 맞췄던 유지태는 “전도연의 출연 소식을 듣고 ‘굿와이프’ 출연을 결심했다”며 “전도연과 배우로서 만나보고 싶었다. 좋은 배우랑 일을 하면 인생에 영향을 미치는데 ‘굿와이프’를 통해 그간 전도연과 함께 촬영했던 배우들의 진가가 이래서 발휘됐구나 생각하게 됐고 많은 것을 배웠다”고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윤계상은 첫만남 당시 전도연에게 ‘귀신’이란 별명을 지었다고 깜짝 고백해 궁금증을 더한다. 윤계상은 “원래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데 초반에 전도연 선배님이 무서워 속으로 ‘귀신’이라 별명 지었다. 그렇지만 지금은 너무 말 할 수 없을 정도로 진심으로 배우로 사랑하고 존경한다”고 말해 촬영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김서형 역시 “전도연은 누구랑 만나도 상대를 다 빛내게 해주는 능력이 있다”고 극찬했고 이에 전도연은 함께 연기했던 배우들이 보내주는 믿음에 배부른 사람이 됐다며 기쁨의 눈물을 보이는 등 남다른 ‘굿와이프’ 출연진들의 케미를 자랑한 것.

이 밖에도 국내 첫 연기 도전으로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은 나나의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될 예정이다. 전도연·유지태·윤계상·김서형·나나의 솔직담백한 입담은 이 날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택시-굿와이프 스페셜편’은 MC 오만석을 대신해 김일중이 특별 MC로 나서며 2일과 3일 오후 8시 30분 2회에 걸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