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소나무, 자매그룹의 활약을 기대하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전효성, 소나무/사진제공=TS엔터테인먼트

전효성, 소나무/사진제공=TS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시크릿 전효성과 소나무가 추석특집 ‘내일은 시구왕’에 출연한다.

SBS ‘내일은 시구왕’은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신수지, 에이핑크 보미 등 시구로 화제를 모은 총 21팀의 스타들이 ‘시구왕’ 타이틀을 걸고 진검승부를 펼친다.

전효성, 소나무도 차세대 시구왕 후보로 선정돼 참가자 명단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전효성은 지난 2012년 ‘팔도 프로야구’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같은 그룹 송지은과 더불어 시구, 시타를 맡아 ‘꿀벅지 시구’로 주목받았다. 소나무 나현은 지난 6월 두산베어스 ‘미스터두데이’의 이벤트를 맞아 마운드에 올라 개념 시구자로 나서기도 했다.

같은 소속사 선후배 사이인 전효성, 소나무는 ‘내일은 시구왕’을 통해 호흡을 맞추며 훈훈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내일은 시구왕’은 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공개 녹화를 진행하고 다가오는 추석 연휴에 방송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