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귀에 캔디’ 장근석, ‘상남자→연하남’ 파도 파도 끝없는 매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내 귀에 캔디' 장근석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내 귀에 캔디’ 장근석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장근석의 색다른 매력으로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내 귀에 캔디’에서 첫 번째 캔디인 ‘하이구’ 유인나를 그리워하던 장근석은 새로운 캔디 ‘시베리안 허스키’를 만났다.

장근석과 첫 통화를 하게 된 캔디는 “욘석이”라는 애칭을 부르며 허를 찌르는 기상천외 발언들로 장근석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설렘이 가득했던 ‘하이구’와는 전혀 다른 캔디의 도도함은 아시아 프린스 장근석까지 쥐락펴락 했을 정도.

“수작 부리지마” “떽!” 등 저돌적인 캔디의 말에 멘붕에 빠진 장근석의 면모들은 시청자들에게도 신선함을 안겼다. 언제 어디서나 당당한 듯 보였던 장근석이기에 그의 이러한 순수한 모습들은 ‘내 귀에 캔디’가 발견한 새로움이었다는 반응.

장근석은 캔디를 “누나”라고 부르며 숨겨둔 애교 본색을 발휘했다. 꿀 떨어지는 목소리와 멘트로 ‘하이구’와 전국 여심을 녹였던 그는 ‘귀요미 연하남’이자 친동생같은 면모들로 시청자들에게 더욱 친근감 있게 다가갔다. 그는 자신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자신에게 ‘생일’이 의미하는 바와 같은 것들을 편안하게 이야기했고 이는 장근석의 진솔한 속내에 귀 기울일 수 있는 시간이 됐다.

한결 편안해진 듯 마음을 열게 된 장근석이 이번 캔디와의 대화를 통해 또 어떤 진솔함과 이야기를 들려주게 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배우 장근석을 만날 수 있는 tvN ‘내 귀에 캔디’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