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꽃비’ 나해령, 박형준에 “우리 아버지와 생일이 같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내 마음의 꽃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내 마음의 꽃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내 마음의 꽃비’ 나해령이 박형준의 손수건을 발견했다.

2일 방송된 KBS2 ‘TV소설 내 마음의 꽃비(이하 내 마음의 꽃비)'(극본 문영훈, 연출 어수선) 126회에서는 민승재(박형준)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정꽃님(나해령)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길에서 우연히 만났다. 정꽃님은 “우리 아버지 생일이다”라고 말했고, 민승재 역시 “나도 오늘 생일이다”라며 반가워했다.

이에 두 사람은 함께 점심을 즐겼다. 사실 이 점심 도시락은 서연희(임채원)가 만들어준 것. 서로 부녀사이라는 것을 아직 깨닫지 민승재는 “어머니께서 음식 솜씨가 너무 좋으시다. 꽃님 씨가 싸온 음식이 내가 다 좋아하는 음식이다”라며 좋아했다. 이에 정꽃님은 “우리 아버지랑 사장님이랑 입맛이 같은 가보다”라고 말했다.

이날 민승재는 정꽃님의 엄마가 자신의 엄마인 김계옥(이주실)과 왕래하던 사이라는 것을 알았다. 이에 민승재는 “그런 인연이 있는 줄 몰랐다. 나중에 찾아뵙고 인사드려야겠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기쁘게 했다.

또 정꽃님은 민승재가 백일홍 수가 놓인 손수건을 가지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의아해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