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국주, 한혜진 집 탐방기 그린다 ‘케미 폭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나 혼자 산다'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이국주와 한혜진이 미남 스타 이상형 찾기에 나선다.

오늘(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한혜진의 집을 찾은 이국주의 모습이 펼쳐진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냉장고부터 열어본 이국주의 한혜진 집 탐방기가 그려질 예정. 두 사람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지만 은근히 어울리는 묘한 케미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최근 녹화에서 이국주는 한혜진의 과거 화보를 보던 중 강동원, 조인성과 호흡을 맞춘 그녀를 발견, 뜬금없는 이상형 월드컵을 제안했다. 이국주는 자신이 꼽은 이상형이 한혜진과 일치하자 미묘한 경쟁의식을 드러냈다.

본격적으로 진행된 ‘한혜진의 이상형 월드컵’은 이날 방송의 하이라이트다. 한혜진의 이상형 후보에 이름을 올린 배우는 김지석, 조인성, 이제훈, 주원 등 당대 내로라하는 미남 스타. “이게 뭐라고!”를 외치면서도 자연스럽게 이상형을 꼽는 한혜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낼 예정. 특히 그가 꼽은 최고의 이상형 스타는 누구인지에 대해서도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이국주는 “한혜진 씨는 처음 봤을 때부터 통하는 게 있었다. 원래 마음을 잘 열지 않는 스타일인데 ‘나랑 잘 맞겠구나’ 싶은 생각에 먼저 연락처를 물어봤다”고 밝혔다. 한혜진 역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이국주에게 푹 빠진 상황. 두 미녀의 폭풍 케미스트리에 기대가 모인다.

제작진은 “복분자를 들고 한혜진의 집을 찾은 이국주가 갑자기 이상형 월드컵을 제안했다. 이국주의 짓꿎은 장난에도 성심성의껏 이상형을 꼽는 한혜진의 모습이 묘한 웃음을 짓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