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엣가요제’ 한동근, 무명 떠올리며 무대…3승 이룰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가수 한동근 / 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가수 한동근 / 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가수 한동근에 대한 찬사가 현실로 이뤄졌다.

한동근은 지난 8월 5일 MBC ‘듀엣가요제’에 출연해 소름 돋을 만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단숨에 화제의 중심에 올랐다. 한동근이라는 보컬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은 결국 차트 역주행으로 이어졌다. 2년 전 발표했던 한동근의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가 최근 음원 차트 1위를 올킬하며 재조명되고 있는 것.

여기에 오늘(2일) 방송되는 ‘듀엣가요제’에서는 한동근이 3년이라는 긴 무명 기간을 견딜 수 있게 해준 노래를 선곡해 더 큰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동근은 무대가 끝난 후 울컥하며 그동안의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아 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번 무대 역시 ‘영혼의 듀엣이다’, ‘진짜 듀엣으로 활동했으면 좋겠다’는 감탄을 자아낼 만큼 완벽한 호흡을 자랑해, 산들X조선영 팀을 잇는 듀엣가요제 ‘공식 듀엣’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에 과연 3연승에 도전하는 한동근 팀이 성공할 수 있을 것인지 지켜보는 것은 이날 방송의 관전 포인트다. 오후 9시 3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