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로 애틋하게’ 임주환, 섬세한 형재愛…’애틋’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함부로 애틋하게' 임주환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함부로 애틋하게’ 임주환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함부로 애틋하게’ 임주환이 서툴러서 애틋한 브로맨스를 선보였다.

지난 1일 방송된 ‘함부로 애틋하게'(극본 이경희, 연출 박현석 차영훈) 18회에서는 회상 장면을 통해 최지태(임주환)가 윤정은(임주은)을 향한 신준영(김우빈) 계획을 모두 말하고 난 뒤의 상황이 그려졌다.

지태는 준영에게 전화를 걸어 정은에 대한 그의 계획을 모두 폭로했음을 알려주었고, 차갑게 날이 선 말투였지만 전화를 끊기 전에는 “밥은 꼭 챙겨 먹고 다녀요. 약도 잘 챙겨 먹고. 아프지 말고”라고 말했다. 무뚝뚝하지만 그의 진심이 느껴지는 장면이었다.

이후 지태는 준영의 마약 찌라시를 조작한 사람이 바로 자신의 아버지인 최현준(유오성)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날 밤 노을(수지)을 찾아갔다.

그는 을에게 준영이 그를 돕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며, 그로 인해 마약 사건까지 휘말렸다는 사실을 알려줬다. 이어 “난 평생 미워해도 좋지만, 신준영은 좀 봐줘”라고 부탁했다.

그동안 지태는 준영과 대립구도를 그려왔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서툰 브로맨스로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했다는 평이다. 더불어, 복잡한 감정을 표현하는 임주환 특유의 섬세한 연기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