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박지영-이미숙, 이성재 찾아가 서로 “내가 문가영 엄마에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지영, 이미숙/사진제공=SBS '질투의 화신' 방송화면

박지영, 이미숙/사진제공=SBS ‘질투의 화신’ 방송화면

‘질투의 화신’ 이미숙, 박지영이 폭풍 싸움을 벌였다.

1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연출 박신우, 극본 서숙향)에서는 방자영(박지영)과 계성숙(이미숙)이 이빨강(문가영)을 찾아 나섰다.

이날 방자영과 계성숙은 이빨강을 찾아 김락(이성재)의 가게를 찾았다. 두 사람은 서로 “내가 빨강이 엄마에요”라며 기싸움을 펼쳤다.

그때 이빨강이 가게쪽으로 다가왔고, 당황한 김락은 두 사람을 껴안고 시선을 돌린 채 이빨강을 보지 못하게 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