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박원상, 진범 죽이기 나섰다 “아예 제거해야해”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 'W'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W’ / 사진=방송화면 캡처

‘W’ 박원상이 이종석이 만든 함정에 빠졌다.

31일 방송된 MBC ‘W(더블유)’에서는 한철호(박원상)이 강철(이종석)의 유서로 인해 혼란스러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한철호의 비서는 한철호에게 “강철 유서에 총기난사 범인하고 선배님 통화기록을 살펴보라고 써져 있었다”고 전했고, 한철호는 자신이 진범과 전화를 했던 경험이 있으므로 난처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이는 강철이 한철호가 진범을 죽이게 하기 위해 쳐 놓은 함정으로, 강철은 유서에 “한철호와 범인이 연결되어 있다. 어떤 관계인지 밝혀 달라”는 내용을 적어 놓았다.

이에 한철호는 지난번 진범과 전화 통화를 했던 기록을 삭제하는 등 “아예 제거해야 한다”며 진범을 죽일 계획에 나섰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